치즈 스테레오 (Cheez Stereo) 2집 - Cheezstereo (CD)
SALE
11,900 14,900원

치즈 스테레오 (Cheez Stereo) 2집 - Cheezstereo

Track List.

  • 01. 왜 그래
  • 02. 선샤인데이
  • 03. 유유히 흐르네
  • 04. EVE
  • 05. 꽃
  • 06. 청춘파도
  • 07. 밤이 깊도록
  • 08. 바빠
  • 09. Dance Now
  • 10. It's A Whole New Day
  • 11. 1%
구매하기 장바구니

치즈스테레오 6년만에 2집 정규앨범 ‘Cheezstereo' 발매 

혼성 3인조로 재편, 홍일점 베이시스트 이현이의 보컬로써의 가능성


2009년 1집 앨범 ‘Don’t Work, Be Happy’ 발매 이후 6년만에 동명 타이틀인 'Cheezstereo’ 로 정규 2집 앨범을 발매한다. 한영애, 김연우, 박정현 등의 작편곡, 프로듀서인 이은규의 프로듀싱을 거친 앨범으로 지난 치즈스테레오의 앨범들에 비해 더욱 정제된 사운드를 들려주며, 한 층 더 성숙된 치즈스테레오의 음악을 만날 수 있다. 또, 이제는 붙박이 베이시스트인 이현이의 보컬로서의 가능성도 엿볼 수 있는 등 좋은 의미의 변화를 추구한 앨범이다. 재치 있고 위트 있는 곡들로 알려졌던 기존의 ‘치즈스테레오’와는 여러 면에서 다른 모습을 담고 있는 이번 2집 앨범은 6년이란 긴 세월이 작품의 변화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가늠 해 볼 수 있다.


Track 1. 왜 그래 (New) - 이번 2집 앨범의 선 공개 곡으로 이미 2013년 발매된 EP ‘Lonely Man’ 수록 곡이었으나 더 발전된 녹음, 믹싱, 마스터링을 거쳐 재 탄생한 곡이다.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뮤직비디오도 함께 공개되어 가사의 아련함을 극대화 한다. ‘왜 그래 왜 자꾸 눈물이 날까’는 누구에게나 한 번쯤은 경험해 봤음직한 상황이기도 해 더욱 공감 가는 가사이다. ‘지금껏 혼자 걸은 길은 너무 어두워서 너에게 말해줄 수는 없는 걸까.'


Track 2. 선샤인데이 - 2집 수록 곡 중 가장 마지막에 작업된 곡으로 음반 발매 일이 이미 확정된 상황에서 만들어진 곡이다. 그만큼 가장 현재 진행형의 치즈스테레오를 만날 수 있는 곡. 전체적으로 트리오 사운드를 고수해 별다른 더빙 없이 3인조 사운드에 충실하게 만들어냈다. 한 대의 기타에 두 대의 앰프를 매칭한 스테레오 앰핑 방식을 채택해 사운드의 풍성함을 더 했고, 베이시스트 이현이의 듀엣이 더해져 보컬로써의 첫 데뷔 트랙이라 할 수 있겠다. 힘든 이 세대에게도 해 뜰 날이 올 것이라는 희망적 메시지를 담은 ‘선샤인데이’는 이 앨범의 타이틀 곡이기도 하다.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날들이 나에게도 너에게도 찾아온다.'


Track 3. 유유히 흐르네 - 치즈스테레오가 변하고 있다! 라는 것을 감지하기 가장 쉬운 곡이다. 전반적으로 빈티지한 사운드를 추구하면서도 중반으로 가며 등장하는 킹스턴 루디스카의 혼 섹션은 독특한 사운드를 만들어낸다. 극적인 믹싱 또한 인상적인데 오른쪽에 치우친 드럼과 왼쪽에 마주보고 있는 혼 섹션 그리고 몽환적인 느낌까지 선사하듯 더해지는 기타 사운드가 인상적이다. 가사 또한 인생을 흐르는 강물에 비유하듯 그려내 듣는 이의 마음을 아련함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점점 더 강폭은 넓어지고 조금 흐른 것 같은데 많이도 흘러와 있네'


Track 4. EVE - 3인조 치즈스테레오 사운드의 전형이라 여겨도 될 만큼 심플한 연주 위에 설레는 만남을 그린 곡이다. 리더인 이동훈이 자신의 아이가 태어나는 전날 밤을 노래해 더욱 진정성이 느껴진다. 가장 성스러운 순간임과 동시에 어쩌면 이 세상 아빠가 살면서 느끼는 가장 설레는 순간이 아닐까? '별이 눈부시게 쏟아지던 밤 세 친구는 너를 만나러 여행을 떠났지 네가 오기 전날 밤'


Track 5. 꽃 - 컨트리 포크 풍의 곡으로 투박하면서도 진정성 있는 이동훈의 보컬이 듣는 이의 시선을 가사가 보여주려는 곳으로 이동시킨다. 오래 전 쓰여진 곡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한 해 대한민국을 슬픔에 빠트렸던 그 순간이 떠오르기도 해 서글퍼지기도 한다. ‘너와의 오래된 꿈들이 아름다워'


Track 6. 청춘파도 (New) - 멜로트론의 전주가 인상적인 인트로를 지나 적지 않은 인생을 살아온 청년의 독백이 이어진다. 누구에게나 있었을 고뇌를 가사로 풀어내 인상적인 ‘청춘파도’는 2010년 발매된 EP ‘화성 로맨스’에 수록되었던 곡을 재해석해 새롭게 편곡, 녹음, 믹싱, 마스터링을 거쳐 다시 태어났다. 치즈스테레오의 음악적 발전이 녹아 들어 있는 곡. ‘문득 뒤 돌아보니 포기 할 수 없을 만큼 많이 온걸 깨달았어'


Track 7. 밤이 깊도록 - 이전의 치즈스테레오에게 밤은 파티 또는 즐거움의 상징이었다면 이번 앨범에서 치즈스테레오의 밤은 익어가는 하루의 마무리이며 함께하는 사람, 그리고 내일과 연결하는 매개체로 표현되는 듯 하다. 그만큼 성숙된 치즈스테레오의 음악적 깊이를 느껴볼 수 있다. ‘해가지는 소리를 따라 우린 걸었네'


Track 8. 바빠 - 2집 수록 곡 중 가장 록킹한 넘버인 ‘바빠’는 어쩌면 이 시대에 뮤지션을 대하는 시선들을 향해 던지는 외침처럼 들린다. 그 만큼 가장 해비한 기타사운드를 전면에 내 새운 편곡이 인상적이다. 전반적으로 영국 스타일의 개러지록 사운드 위에 EP-34 Echoplex 이펙터를 이용한 기타 프레이즈는 레드제플린 시절의 그것마저 느껴지게 한다. ‘그렇게 보여도 만만하게 보지 마라. 내가 좀 바빠'


Track 9. Dance Now - 2013년 10월 싱글로 발매되었던 트랙으로 이번 정규앨범에도 실렸다. 세련된 듯 펼쳐지는 음악 위로 흐르는 치즈스테레오의 파티는 어쩐지 즐거운 듯 슬픔이 묻어있다. ‘지나간 시간은 등 뒤로 보내고 지금은 춤추자'


Track 10. It’s A Whole New Day - 치즈스테레오의 영어 가사는 차지다. 그러한 차진 발음을 여실히 느낄 수 있는 매력적인 곡으로 묘한 중독성을 일으키는 영어가사는 흡사 우리말을 듣는 듯 자연스럽기까지 하다. 3명의 멤버로만 낼 수 있는 단순하고도 스트레이트 한 연주 위로 흐르는 그들만의 솔직함을 느껴보자. ‘그대의 조용한 미소에 내 마음 걱정이 녹네'


Track 11. 1% - 홍일점 베이시스트 이현이의 보컬 곡으로 기타 반주와 이현이의 보컬이 감각적으로 어우러져 묘한 매력을 만들어낸다. 이 곡을 마지막 곡으로 배치한 이유가 혹시 치즈스테레오의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암시가 아닌가? 라는 기대감을 주기도 한다. 가사 역시 단순하면서도 해법을 전해주는 행복론이 담겨있어 좋다. ‘차이를 느껴도 안아줘야 해'


앨범 수록 곡 모두를 듣고 난 이후에 느껴지는 감정은 뭔지 모를 아득함이다. 이게 현실이고 이게 바로 나다 라고 말하는 치즈스테레오의 음악은 뭐든지 잘 하려고만 하고 누군가와의 비교에 익숙해져 지쳐버린 우리들에게 많은 질문을 던지는 앨범이다. 어쩌면 음악과 함께 전하는 에세이 같은 이번 치즈스테레오의 2집 앨범은 나의 뮤직 라이브러리에 오랜 시간 함께 할 것 같다. 지금 이렇게 듣다 잊혀져 한참을 지난 후 다시 꺼내어 들었을 때도 좋을 음악. 그 이유는 치즈스테레오의 진심이기 때문이리라